LUXTEEL NEWS

LUXTEEL NEWS
철강업계, '굴뚝산업'에서 '그린철강'으로...변화 속도낸다

탄소 배출이 불가피해 ‘굴뚝산업’으로 불리는 철강업계가 기후위기에 대응해 ‘그린철강’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수소환원제철을 중장기 목표로 전기로를 확대하고, 친환경 제품 개발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동국제강 연수원, 럭스틸로 전면 '새단장'…스마트 오피스 등 활용

동국제강이 럭스틸을 인테리어 소재로 활용해 그룹 연수원을 전면 리모델링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동국제강 그룹 연수원인 ‘후인원(厚人院)’ 은 대전 유성구에 위치한 지상 7층 연면적 5천280㎡(약 1천600평) 규모의 교육시설이다.

고층빌딩 건축에서 방송국 세트장까지…‘컬러강판’ 무궁무진 [디자인 플러스]

컬러강판의 장점에 주목한 철강업계는 앞다퉈 자사의 브랜드를 론칭하며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지난 2011년 동국제강은 컬러강판 브랜드 ‘럭스틸(Luxteel)’을 론칭했다. ‘럭셔리(Luxury)’와 ‘스틸(Steel)’의 합성어로, 프리미엄 컬러강판 제품군을 아우른다.

동국제강 연수원, ‘럭스틸’로 리모델링 재개관

동국제강이 럭스틸을 인테리어 소재로 활용해 연수원을 전면 리모델링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고 4일 밝혔다. 동국제강 그룹 연수원인 ‘후인원(厚人院)’은 대전 유성구에 있는 지상 7층 연면적 1600평 규모의 교육시설이다.

중국산과 가격경쟁 대신 '브랜드 마케팅'…컬러강판 강자 '우뚝'

한경 CMO 인사이트 케이스 스터디 동국제강 '럭스틸' 원가 기반 출혈경쟁 지양 제품에 특별한 가치 추가 프리미엄 브랜드로 승부수 수천가지 패턴으로 고객 맞춤형 강판 생산 스타벅스 등 매장에 활용

동국제강, 컬러강판 브랜드 ‘럭스틸’ 마케팅 전략

올해는 동국제강이 국내 최초의 프리미엄 컬러강판 브랜드 ‘럭스틸’을 선보인 지 11년째 되는 해다. 럭스틸은 ‘고급(Luxury)’과 ‘철(Steel)’의 영문 합성어다. 프리미엄 건축 내·외장재용 컬러강판을 표방한다는 뜻이다. 수천 가지 패턴으로 고객 맞춤형 강판 생산이 가능해 특히 프리미엄 인테리어를 선호하는 건축주로부터 각광받고 있다.

동국제강, 컬러강판 초격차 전략 '시장수성'

국내 컬러강판 시장이 기업간 경쟁으로 달아오르고 있다. 코로나19의 세계적인 확산으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며 가전과 인테리어 등 관련 수요가 폭증하자 컬러강판 판매도 덩달아 늘어나는 추세다. 컬러강판은 고부가가치 제품으로 일반 철강판과 봉형강제품 대비 높은 수익률을 거둘수 있어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선제적 투자 결실, 동국제강 '럭스틸'로 초격차 실현

동국제강이 컬러강판 브랜드 '럭스틸(Luxteel)'을 통해 컬러강판 초격차를 실현하고 있다. 동국제강 럭스틸은 시장을 내다본 선제적 투자가 빛을 발한 사례다. 동국제강은 2011년 컬러강판 브랜드 럭스틸을 론칭했다.

장세욱標 고부가 브랜딩 전략 결실…동국제강, 13년 만의 최대 영업익

동국제강(001230)이 고부가 제품 판매 확대 등의 수익성 중심 경영을 통해 13년 만에 최대 영업이익을 거뒀다. 동국제강은 2021년 K-IFRS 연결재무제표 잠정 실적 기준 매출 7조2403억, 영업이익 8030억, 당기순이익 6056억원을 기록했다고 10일 밝혔다.

동국제강, 올해도 컬러강판 초격차 전략…‘양보다 질’

S1 생산라인 통해 프리미엄 제품 라인업 확대 컬러강판 소재 확보 위해 도금재 판매 줄이기로

컬러강판 선점한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

업계 최초 컬러강판 브랜드 출시·디자인팀 운영 2030년까지 컬러강판 매출 2조원, 100만톤 생산 친환경 설비 전환 등 친환경‧ESG 경영에도 속도

비스포크·N타워…동국제강이 色 입혔죠

컬러강판 세계1위 동국제강 부산공장 가보니 장세욱 부회장 진두지휘로 건축용 강판 `럭스틸` 출범 라미나강판에 UV코팅 더한 4세대 컬러강판 기술 선도 주요 건물·가전에 채택되며 올 3분기까지 매출 5조넘어

항바이러스소재, 코로나 팬데믹 속 눈길

오미크론 확산 등 코로나19 팬데믹이 이어지는 가운데 항바이러스 기능을 갖춘 소재들이 주목 받고 있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케미칼과 고려대 의료원이 1년 가량 공동 연구해 만든 소재 '에버반'은 기존 '에버모인'에 항바이러스 성능을 추가한 것으로, 세계 최초로 국제 규격(ISO 21702)을 취득했다.

“컬러강판 매출 2조, 年 100만t 생산… 美·유럽 진출할것”

동국제강이 “2030년까지 컬러강판 관련 매출 2조원, 연간 100만t 생산체제를 구축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고급 가전과 인테리어 소재에 쓰이는 컬러강판은 코로나 이후 수요가 급증하면서 철강업계의 새로운 캐시 카우(수익원)로 부상하고 있다.

[2020 한국건축문화대상-우수상]

한옥의 누마루가 연상되는 묵직한 2층은 검은 강판 표면에 주름을 만들어 햇빛에 따라 다르게 보이도록 했다. 담장을 둘러 외부와 단절된 모습을 피해 필로티 형태로 외부와 연결되면서도 내부의 프라이버시를 지키는 형태를 취했다. 서울 은평구 연서로에 들어선 패시브주택 ‘야누스’는 위로는 한옥마을,아래로는 북한산과 이어진다. 북한산이 가까워 평균온도가 낮은데다 북향으로 돌아앉은 주택이어서 태생적으로 에너지 측면에서는 불리함을 안고 있었다 건축가는

동국제강, 고부가 컬러강판 180개국 수출

동국제강은 1972년 국내 최초로 컬러강판을 생산한 이후 50여 년에 걸쳐 지속적인 설비투자와 연구개발(R&D)을 통해 우위를 유지해왔다. 지난 9월엔 신규 컬러강판 생산라인 ‘S1CCL(Special 1CCL)’ 증설을 마치고 준공식을 통해 본격 가동을 알렸다. CCL은 컬러강판 생산라인(color coating line)의 약자다.

<PREV 1  2 NEXT>